사이트맵
  • 회사소개
  • 언론뉴스
  • 수상실적
  • TV광고/라디오광고
  • 인쇄광고
  • 사회복지사업
제목 [ 국제신문 ] 부산 희망(HOPE) 프로젝트 6, 7호 입주식 29일 열려
작성자 운영자 작성일 2015.03.19 조회 4,554


부산시와 부산국제건축문화제는 기업  재원기부와 건축가의 재능기부로 사회적 약자의 주거환경을 개선하는 희망(HOPE) 프로젝트로새 단장한 제6호, 7호 주택 입주식을 29일에 연다. 


제6호 주택은 사상구 주례동에 위치한 심모(84)씨의 50㎡ 남짓한 집이다. 

홀로 사는 심씨의 집은 지은 지 50년이 넘어 언제 무너질지 모를 만큼 위험한  상태로 난방이 제대로 안되는 것은 물론이고 집 안에 화장실이 없어 심씨는  옆집  화장실을 함께 사용하는 등 열악한 환경 속에서 생활해왔다.  

심씨의 집은 지역의 주택업체인 경동건설이 재정 후원과 여성건축사이자 올해 '부산 젊은 예술가상'을 수상한 손숙희(수가디자인건축사사무소) 건축사의  재능기부로 새로 지어졌다.

7호 주택은 해운대구 반송동에 위치한 부산성베네딕도수녀회의 '빛둘레  지역아동센터'이다.

센터는 결손가정 아이들의 보호와 생활지도를 위한 시설이다. 

20년 이상 된 건물인데 이번에 센터 기능에 맞도록 내·외부를 수리했다.

이진종합건설에서 재정을 후원하고, 신병윤 동의대 교수가 디자인과 진행  총괄을 재능기부했다.  

부산시는 HOPE 주택 사업이 두 곳이나 결실을 보게 됐다며 홀몸노인과 어린이에게 희망의 집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2014-12-26 18:07:36


  •  
    이전글 뜨거웠던 대구 아파트시장…부산지역 기업도 한몫했다
    다음글 깊어 가는 가을… 단풍만큼 붉게 타오르는 분양 시장